문 대통령, 내일부터 아세안ㆍAPEC 정상외교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내일(13일) 출국합니다.5박 6일 일정의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신

[포커스] 文대통령, 신남방정책 이행 가속...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 [포커스] 文대통령, 신남방정책 이행 가속...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

문재인 대통령이 신남방적책을 신속히 이행하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아세안 국가 순방에 나선다.문재인 대통령은 내일(13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한다.12일 청와대에 따르면 5박 6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 대상국인 아세안 국가들과 관계를 격상시키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논의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탄탄히 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에서

文 대통령, 내일부터 정상외교...푸틴·美 펜스 만난다 文 대통령, 내일부터 정상외교...푸틴·美 펜스 만난다

청와대는 12일 "이번 순방을 통해 신남방정책 대상국인 아세안 국가들과 관계를 격상시키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논의에 대한 국제 사회 지지를 탄탄히 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같은 일정을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21차 아세안+3(

문대통령, 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평화·경제' 초점 문대통령, 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평화·경제' 초점

13∼18일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방문…신남방정책 위한 아세안과 관계격상 모색 푸틴·펜스와 양자회담, 시진핑 만남 추진…한반도 평화구축 논의 :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3일 출국한다.

文 대통령, 이번 주 ‘경제외교’ 나선다 文 대통령, 이번 주 ‘경제외교’ 나선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에는 아세안과 APEC(에이펙) 정상회의에 참석해 경제 외교에 나선다.이번 순방을 계기로 신남방 정책에 속도를 한층 높이고, 여기에 신북방경제에도 박차를 가해 집권 2년차 새로운 외교·경제 지도를 그려나가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구상이다.여기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등과의 연쇄 양자회담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이번 순방이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를 가속하는 역할에도 기대를 모은다.이번 순방에 앞서 문 대통령이 권구훈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곧은 정신, 당찬 뉴스 / 세상의 수다, 일상의 뉴스 UPI뉴스 / UPI뉴스는 당신의 뉴스입니다.

文대통령, 이번 주 경제 외교… 아세안·APEC 참석 文대통령, 이번 주 경제 외교… 아세안·APEC 참석

지난주 2기 경제팀을 출범시킨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아세안과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경제 외교에 나선다.11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싱가포르를 방문해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이어 아세안과 한·중·일 정상이 함께하는 ‘아세안+3’ 정상회의,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우리 정부의 핵심전략 과제의 하나인 신남방정책의 주요 파트너인 아세안 국가들과 앞으로의 실질

文대통령, 이번 주 아세안·APEC 참석… '신남방정책' 가속 文대통령, 이번 주 아세안·APEC 참석… '신남방정책' 가속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주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와 APEC 정상회의에 잇따라 참석하며 '신남방정책'을 가속화한다.문 대통령은 12일 매주 월요일 주재하던 수석·보좌관회의를 생략하고 아세안·APEC 정상회의 준비에 전념한 뒤 13일 싱가포르로 향한다.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에서 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제21차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 제13차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등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한-아세안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관계수립 30주년을 기념해

다자외교 떠나는 文대통령···'포용국가' 참여 설득에 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