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文 대통령, 12일 공식일정 없이 싱가포르 순방 준비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매주 진행하던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일정을 비우고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13일부터 시작되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준비를 위한 것이다.문 대통령은 13일부터 5박 6일 동안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에서 진행되는

文대통령, 아세안·APEC 참석 위해 내일 출국…러 푸틴·美 펜스와 회담 文대통령, 아세안·APEC 참석 위해 내일 출국…러 푸틴·美 펜스와 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내일(13일) 출국합니다. 5박 6일 일정의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

문 대통령, 내일부터 아세안ㆍAPEC 정상외교 문 대통령, 내일부터 아세안ㆍAPEC 정상외교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내일(13일) 출국합니다.5박 6일 일정의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 대상국인 아세안 국가들과 관계를 격상시키는 한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논의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탄탄히 하는 데 집중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기간 주요 국가들과 양자 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당부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끝)

[포커스] 文대통령, 신남방정책 이행 가속...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 [포커스] 文대통령, 신남방정책 이행 가속...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

문재인 대통령이 신남방적책을 신속히 이행하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아세안 국가 순방에 나선다.문재인 대통령은 내일(13일)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한다.12일 청와대에 따르면 5박 6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 대상국인 아세안 국가들과 관계를 격상시키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논의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탄탄히 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에서

文 대통령, 내일부터 정상외교...푸틴·美 펜스 만난다 文 대통령, 내일부터 정상외교...푸틴·美 펜스 만난다

청와대는 12일 "이번 순방을 통해 신남방정책 대상국인 아세안 국가들과 관계를 격상시키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논의에 대한 국제 사회 지지를 탄탄히 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같은 일정을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21차 아세안+3(

文대통령, 오늘 수보회의 없이 아세안·APEC 준비 집중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8.10.10/뉴스1 순방 공들이며 컨디션 조절…李총리와 주례회동은 진행(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문대통령, 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평화·경제' 초점 문대통령, 내일부터 아세안·APEC 정상외교…'평화·경제' 초점

13∼18일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방문…신남방정책 위한 아세안과 관계격상 모색 푸틴·펜스와 양자회담, 시진핑 만남 추진…한반도 평화구축 논의 :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3일 출국한다.

곧은 정신, 당찬 뉴스 / 세상의 수다, 일상의 뉴스 UPI뉴스 / UPI뉴스는 당신의 뉴스입니다.

다자외교 떠나는 文대통령···'포용국가' 참여 설득에 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