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근로제 확대 반대”…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앵커] 민주노총이 어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추진 등 현 정부의 노동정책이 후퇴했다며, 21일에는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원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민주노총 6만 조합원 '노조할 권리' 강조

민주노총이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해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위해 오는 21일 총파업하겠다고 공식 선포했다. 민주노총은 10일 오후 3시 서울 태평로 광화문 광장에서 전국 6만(주최측 추산) 조합원이 참여한 가운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촛불민심에 역행하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비판했...

"文정부에 투쟁 횃불 올린다" 민주노총 6만 명 도심 시위 "文정부에 투쟁 횃불 올린다" 민주노총 6만 명 도심 시위

민주노총 측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와 요구가 실망과 절망으로 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친재벌·친기업으로 후퇴하는 노동정책, 실종되고 있는 노동공약, 청산되지 않는 적폐가 현 정국"이라고 평가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전국의 학교 비정규직, 교육정무직 노동자들은 비정규직 철폐를 위해

민주노총 “文 정부에 실망…21일 총파업 선포” 민주노총 “文 정부에 실망…21일 총파업 선포”

민주노총은 10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촛불 민심’에 역행하는 세상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에서 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18 전국 노동자 대회’에서 “현재 정국은 친재벌ㆍ기업으로 후퇴하는 노동정책, 실종된 노동공약, 청산되지 않는 적폐로 정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노동자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7만명(경찰 추산 4만명)이 집결했다.민주노총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와 요구...

민주노총, 2018 전국노동자대회 "비정규직 철폐하라" 민주노총, 2018 전국노동자대회 "비정규직 철폐하라"

민주노총은 10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노동법 개정, 국민연금 개혁, 비정규

민주노총 "文정부에 실망·절망"…서울 도심 '7만명' 노동자대회 민주노총 "文정부에 실망·절망"…서울 도심 '7만명' 노동자대회

"노동법 개정·비정규직 철폐" 주장…21일 총파업 선포 전국여성노조·금속노조 등 도심 곳곳

"다시 촛불을"…6만 노동자대회, 총파업 결의 다지며 평화 해산(종합)

전태일 열사는 누구? "근로기준법 준수하라" 분신 시도 전태일 열사는 누구? "근로기준법 준수하라" 분신 시도

전태일 열사는 누구? "근로기준법 준수하라" 분신 시도전국노동자대회가 10일 서울 세종대로 일민미술관앞에서 개최됐다.민주노총은 이날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 탄력적 근로시간제(탄력근로제) 반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대회사에서 "노동자들의 요구를 집행해야 할 의무와 책무가 있는 정부와 국회는 자본가의 요구로 탄력근로제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단호히 말씀드린다.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강력히 저지하겠다"고 말했다.이어 "사회개혁을 위해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 8

"文, 기대가 실망으로"… 광화문서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文, 기대가 실망으로"… 광화문서 민주노총 노동자대회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와 요구가 실망과 절망으로 변하고 있다."민주노총은 10일 서울 중구 태평로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전국노동자대회 "文정부, 기대·요구가 실망·절망으로…다시 촛불" 전국노동자대회 "文정부, 기대·요구가 실망·절망으로…다시 촛불"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전국의 노동자 6만여명이 10일 서울 도심에 운집해 총파업 승리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시청광장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민주노총은 "친재벌·친기업으로 후퇴하는 노동정책, 실종하는 노동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