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결과 발표…전 교무부장·쌍둥이 등 기소의견 송치 경찰 “시험지에 깨알같이 적힌 정답이 결정적 증거” 변호인 “정황 증거 뿐…유출 방법에 대한 증거 없어”

“5차례 문제유출” 숙명여고 쌍둥이에게서 발견된 '전과목 정답' 메모

쌍둥이도 기소의견 송치…시험지에도 정답목록 메모

경찰 "숙명여고 쌍둥이 5차례 문제유출"…'전과목 정답' 메모도

학부모단체 “숙명여고, 범죄자 교사 파면! 쌍둥이 퇴학!…학종 불신, 정시확대” 학부모단체 “숙명여고, 범죄자 교사 파면! 쌍둥이 퇴학!…학종 불신, 정시확대”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은 경찰이 숙명여고 시험문제ㆍ정답 유출 사건 경찰 수사 결과를 발표한 12일 "교장, 교사는 성적 조작죄를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이날 서울 수서경찰서는 숙명여고 문제유출 사건 수사결과 브리핑을 열고 쌍둥이 자매가 문ㆍ이과 전교 1등을 석권한 2학년 1학기 중간ㆍ기말고사뿐 아니라

[일문일답] '숙명여고 쌍둥이 시험지에 외운 답 깨알 기재'

숙명여고 前 교무부장·딸 쌍둥이, 검찰로…“1년간 5번 문제유출”(종합)

경찰이 문제유출 논란이 일었던 숙명여고에서 실제로 문제가 유출됐다는 결론을 내고 수사를 마무리했다. 경찰은 구속된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53)씨와 그의 딸인 쌍둥이 자매도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2일 오전 숙명여고 문제유출 사건 수사결과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씨는 2017년 6월부터 2018년 7월 사이에 치러진

학부모단체 "숙명여고, 성적조작 인정해야…정시확대 필요" 학부모단체 "숙명여고, 성적조작 인정해야…정시확대 필요"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은 경찰이 숙명여고 정기고사 시험문제·정답 유출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한 12일 숙명여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장, 교사는 성적 조작죄를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숙명여고 쌍둥이·아빠 모두 검찰로…'0점처리'·징계 불가피 숙명여고 쌍둥이·아빠 모두 검찰로…'0점처리'·징계 불가피

자퇴서 제출했으나 '징계감안' 처리 보류…조희연 "조속히 조처" 법률자문 진행 중…교무부장 아버지는 징계 수순 예상 :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경찰이 숙명여자고등학교 전 교무부장 A씨의 쌍둥이 딸들도 아버지에게 시험문제·정답을 미리 받아 시험을 본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넘기기로 함에 따라 이들의 징계·성적처리 문제에도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