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국가 비전 구체화에 주력… 경제부총리 뒷받침할 것"

문재인 대통령 집권 2기 정책 지휘봉을 잡게 된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문 대통령의 포용국가 비전 구체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원톱 경제사령탑으로서 청와대 경제분야 수석들과 주로 호흡을 맞출 것이라는

김수현 정책실장 "'투톱'같은 말 나오지 않도록…경제부총리 뒷받침" 김수현 정책실장 "'투톱'같은 말 나오지 않도록…경제부총리 뒷받침"

장하성 전 정책실장에 이어 임명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1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

정책실장 취임 뒤 첫 기자간담회 “소득주도·혁신·공정경제 이어가겠다 포용국가 위한 경제·사회정책 통합운영” 부동산 폭등 비판엔 “주기성에 따른 것”

김수현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수정 없어″

신임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늘(11일)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현 정부의 경제정책 3대 기조를 이어갈 방침을 표명하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중심의 경제정책 운용 의지를 밝혔습니다. 장하성 초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임명된 김 실장은 오늘 춘추관 브리핑에서 경제정책 3대 기조에 대해 분리할 수 없이 묶인 패키지라며 ...

김수현 "부총리가 경제사령탑…'투톱' 말 나오지 않도록 할 것"(종합)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경제부총리를 (경제)사령탑으로 하나의 팀으로 임하겠다"며 "더는 투톱 (불화) 같은 말이 나오지 않도록 엄중히 대처하고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정책실 업무 분장을 개편해 부동산 관련 업무를 기존 사회수석실에서 경제수석실로 옮기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점도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취임 후 가진 첫 브리핑을 통해 "청와

 문재인 대통령이 김동연·장하성 ‘경제 투톱’을 홍남기 ‘원톱’으로 교체하고, ‘왕수석’...

김수현 정책실장 “더 이상 ‘투톱’ 같은 말 나오지 않게 하겠다” 김수현 정책실장 “더 이상 ‘투톱’ 같은 말 나오지 않게 하겠다”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더 이상 ‘투톱’ 같은 말이 나오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정책실장으로서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하여 하나의 팀으로 일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많은 국민이 경제와 일자리를 걱정하는데 정책실장을

김수현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방향은 수정할 생각 없다"

김수현 신임 대통령 정책실장은 11일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것이 분리할 수 없는 패키지"라며 "물론 그 안에서 속도나 성과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큰 틀과 방향은 전혀 수정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경제부총리와 대통령 정책실장이 교체됐다고 해서 현 정부의 3대 경제정책 기조인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의 방향 전환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김 실장

[일문일답] 홍남기 "경제 컨트롤타워 역할할 것…경제팀은 원팀" [일문일답] 홍남기 "경제 컨트롤타워 역할할 것…경제팀은 원팀"

"매주 수요일 기업·경제단체와 오찬…야당에 정기적으로 경제상황 설명하겠다" 홍남기 부총리

홍&김 경제투톱…'팀워크' 기대 vs '전문성' 우려

문재인 대통령의 이른바 '김앤장 경제 투톱 교체' 결정엔 기존 경제정책의 강력하고 신속한 추진 의지가 녹아있다. 이번 인선에 담긴 메시지를 두곤 악화된 경제지표와는 달리 정책 유지에 방점이 찍혀 있어 그 효과..

문대통령, 말많던 '김&장' 동시 물갈이…쇄신으로 경제활력 모색 문대통령, 말많던 '김&장' 동시 물갈이…쇄신으로 경제활력 모색

'투톱 엇박자' 등 구설…1년 반만에 교체로 원톱 세우고 '혼선 정리' 경제라인 2기로 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