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이런 피해 없도록…” 故 윤창호 씨 영결식 “다시는 이런 피해 없도록…” 故 윤창호 씨 영결식

[앵커]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왔다 만취 차량에 치여 숨진 고 윤창호 씨의 영결식이 치러졌습니다. 가해 운전자 박 모 씨는 사고 48일 만에 구속됐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의로운 법조인을

″사회에 큰 경종 울려″ 故윤창호 영결식…사건 당시 함께 있던 친구의 눈물

어제(11알)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부산국군병원에서 故 윤창호 군의 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장례위원장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 하종식 대령의 조사에 이어 카투사 동료 김동휘 상병과 대학 친구 김민진 씨가 고인을 추모하는 추도사를 낭독했습니다. 김 씨는 추도사에서 네가 우리 옆에 없다는 게 너무 어렵고 마음이 시리지만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역경을 헤치고...

故 윤창호 영결식 엄수…음주사고 가해자는 구속

군대에서 휴가 나왔다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은 故 윤창호 씨 영결식이 어제였습니다. 같은 날 20대 가해 운전자는 구속됐고,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윤창호법'은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습니다.

사고 순간 함께 있었던 故윤창호씨 친구의 오열 사고 순간 함께 있었던 고 윤창호씨 친구의 오열

헌화하면서 오열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윤창호 숨지게 한 만취운전자 구속... "사안 중요하고 도주 우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김재홍 기자 = 만취 상태로 BMW 차량을 운전하다가 윤창호(22)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박모(26)씨가 11일 구속됐다.부산지법 동부지원 정제민 판사는 이날 오후 음주 운전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청구된 박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정 판사는 "사안...

'말도 안되는 사고로…' 故윤창호씨 영결식 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