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맹타파> 저승사자의 그림자?…대북제재의 실체는 <북맹타파> 저승사자의 그림자?…대북제재의 실체는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 2006년 이후 10차례, 갈수록 강도세져 미국의 독자제재도 2016년 '제재강화법'으로 전방위 압박 '세컨더리 보이콧'으로 제3국 기업·금융기관 제재가능 한미 워킹그룹 출범시 비핵화-대북제재-남북협력 논의 : [https://youtu.be/jb5Ht7uPvk4]

10년 만의 남북경협 관전포인트 10년 만의 남북경협 관전포인트

[일요시사 정치부] 김정수 기자 = 남북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북 간 경제협력은 지난 10년간 정체상태였다. 한반도는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이후 훈풍을 타기 시작했다. 남북은 경협에 적극적이다. 기업의 참여도 가시적이다. 현대그룹은 금강산 관광 재개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남북경협은 ‘퍼주기 논란’ 등 우려의 시각이 공존한다. 비핵화와 걸음을 같이 하기 때문이다. 경협예산 역시 풀어야 할 숙제다. 남북 경제협력은 지난 4·27남북정상회담을 기점으로 재개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남북경협사업의 추진을 위한 남북공동조

이정미 “귤로는 핵폭탄 못 만들어…대북제재와 무관” 이정미 “귤로는 핵폭탄 못 만들어…대북제재와 무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북측에 귤 전달은 대북제재 흐름에 어긋난다는 자유한국당 등에 주장에 대해 "귤로는 핵폭탄을 못 만든다"면서 "이런 교류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2일)

이정미 “북 비핵화 진전시키면 국제사회에 대북제재 해제 호소해야”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2일 “국회가 대북제재 해제 촉구 결의안을 추진한다면 비핵화와 평화로 가는 길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진전시킨다면 우리도 대북제재 해제를 국제사회에 호소하는 균형적..

이정미 "국회 대북제재 해제 촉구 결의안 추진하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우리 국회가 대북제재 해제 촉구 결의안을 추진한다면 비핵화와 평화로 가는 길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진전시킨다면 우리도 대북제재 해제를 국제사회에 호소하는 균형적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의당 “홍준표, 귤 2만 상자 엉뚱한 상상…한국당 ‘시비걸기’ 중단해야”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귤 2만 상자 북송과 관련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홍 전 대표가 엉뚱한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며 “사과박스부터 시작해 과일 대신 엉뚱한 물건을 과일상자에 담는 일이야 한국당이 전문일지 모르지만 괜한 시비걸기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한국당은 대북제재라는 국제사회 흐름과 완전히 엇박자라며 비판하

美는 고강도 압박-北은 외곽때리기-南은 답답…다시 꼬이는 실타래

8일로 예정됐던 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이후 북미 양측이 아직까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미 국무부는 단순한 일정상의 문제라고 밝혔지만 북한의 대북 제재 완화 요구를 미국이 계속 일축하면서 신경전..

[朝鮮칼럼 The Column] '對北 화해' 홀로 추진할 위기에 놓인 文 정부 [朝鮮칼럼 The Column] '對北 화해' 홀로 추진할 위기에 놓인 文 정부

지난주 미국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하원 다수당 탈환은 중대한 재편을 예고한다. 세계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수주의적 선동을 많은 미국인이 배격..

전례없는 압박 vs 대화 필요없다…북·미 '기싸움 팽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