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선택 폭 좁아 한계' vs 전원책 '2월 전대 의도 있다'

전원책 굴욕 퇴장... 김병준, 남 일 아니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9일 조직강화특위 위원인 전원책 변호사를 해촉했다. 내년 2월로 예정된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해야 한다며 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어온 전 변호사가 비대위 결정에 반발하자 전격적으로 해촉을 결정한 것이다. 이로써 이목을 한몸에 받으며 한국당 조강특위에 합류한 전 변호사는 인적...

“죽는 게 낫다” 던 전원책, 한국당서 밀려났다 “죽는 게 낫다” 던 전원책, 한국당서 밀려났다

김용태 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당 비대위는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어제 비대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위원직 해임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갈등이 표출되자 한국당 비대위는 8일 회의 후 "전당대회를 포함한 모든 일정에 변화가 없다는 비

결국 결별…한국당, 조강특위서 전원책 해촉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인 전원책 변호사가 전격 해촉됐습니다. 전당대회 시점을 둘러싼 격한 논란이 결국 전 변호사와 한국당을 갈라서게 했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이 국회 기자회견장에 나타납니다. 개최 15분 전에 긴급 공지된 회견문의 길이는 단 3문장, 하...

전원책 "한국당 비대위, 나를 하청업체 취급"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위원에서 9일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는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나를 허수아비 정도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전원책 변호..

한국당, 전원책 한달만에 '해촉'…길 잃은 혁신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어제(9일) 결국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을 경질했습니다. 지난달 11일 비대위가 전원책 변호사를 조강특위 위원으로 선임한 지 30일 만입니다.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삼고초려가 아니라 오고초려, 십고초려 중이라며 전 변호사 영입에 공을 들이던 한국당이었습니다. 그러나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직접 데려온 전 변호사를 스스로 내친 ...

한국당, '십고초려' 전원책에 문자로 경질 통보

자유한국당이 십고초려, 열 번을 찾아가 영입했다는 전원책 변호사를 한 달도 안 돼 문자메시지 하나로 경질 통보했습니다. 전 변호사는 자신을 하청업체 취급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한국당, '십고초려' 전원책 한달만에 '셀프 경질'…길 잃은 혁신 한국당, '십고초려' 전원책 한달만에 '셀프 경질'…길 잃은 혁신

인적쇄신, 용두사미로 끝날 가능성도…김병준 '정치력 한계' 노출 지적도 전원책 돌출 언행에

전원책, 해촉 문자 통보에 “문자 정리…놀라운 일” 경질된 전원책 "이혼도 문자 3번은 보내야 성립되는데..."

자신을 영입한 김용태 사무총장이 자신의 해촉 사실을 문자로 통보한 것에 대해 씁쓸함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