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전례없는 압박' 강조…북·미 대화 '기싸움 팽팽'

美는 고강도 압박-北은 외곽때리기-南은 답답…다시 꼬이는 실타래

8일로 예정됐던 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이후 북미 양측이 아직까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미 국무부는 단순한 일정상의 문제라고 밝혔지만 북한의 대북 제재 완화 요구를 미국이 계속 일축하면서 신경전..

11월에 '제주산' 귤…북한에 보낸 선물의 '의미'는?

미-러 대북 협상대표 전화통화…"한반도 정세 논의"

미국과 러시아의 대북 실무 협상 대표들이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9일 저녁 발표한 언론보도문을 통해 "오늘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간 전화통화가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미·북 '비난전' 와중에…北에 귤 200t 선물한 靑 미·북 '비난전' 와중에…北에 귤 200t 선물한 靑

청와대가 11일 북한에 제주산 귤 200t을 선물로 보냈다.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

폼페이오·펜스 “제재 유지” “대북 압박” 강조 트럼프, 판 깨지 않돼 시간끌기 가능성도 북한 ‘시간만 끌면 대화 불필요”…병진노선 복원 경고 “북·미 적극 설득해야 할 한국 역할 커져”

폼페이오·펜스 잇단 대북압박 메시지…북미 접점찾기 '난항' 폼페이오·펜스 잇단 대북압박 메시지…북미 접점찾기 '난항'

美 중간선거후 제재 부쩍 강조…北도 '제재완화 전엔 양보없다' 기류 전문가 분석 갈려…"난국 조성" vs "기싸움 차원인듯, 물밑조율 기대" :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8일(뉴욕 현지시간)로 예정됐던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이후 양국 간 기류가 심상치 않아 보인다.

미중 2+2대화… "엄격한 대북 제재 이행" 강조

미국과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위해 서로 공조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엄격히 이행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미 국무부는 9일 미중 외교·안보(2+2) 대화 결과를 설명하는 미디어 노트를 통..

[뉴스초점] 한국 정부, 미북 회담 · 김 위원장 방한 “미국과 긴밀히 협력”

지난 8일 예정되었던 미북 고위급회담이 돌연 연기되자 북한의 비핵화를 우려하는 목소리와 함께 한국 정부의 역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