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김수현 내정한 靑, 포용국가·소득주도성장 강화…野 “또 회전문 인사, 실패한 정책 강행” 홍남기·김수현 내정한 靑, 포용국가·소득주도성장 강화…野 “또 회전문 인사, 실패한 정책 강행”

[스페셜경제=김영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 경제투톱을 동시에 경질하고, 후임으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청와대의 이 같은 인선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유지함과 동시에 포용국가 기조를 강화하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야당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의미로 풀이하면서 회전문 인사라고 평가절하 했다.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9일 춘추관에서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실장을 교체하는 인선안을 발표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 동시 교체 김동연 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 동시 교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제 사령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을 동시에 교체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 부총리 후임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58)을 내정하고, 장 실장 후임에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56)을 임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밝혔다.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56), 차관급인 사회수석비서관에는 김연명 중앙대학교 사회복지학부 교수(57)가 각각 발탁됐다.윤영찬 수석은 이번 인사의 의미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철학과 기조의 연속성을

‘경제 원톱’ 홍남기·‘실세’ 김수현의 시너지… 소득주도성장 역할 분담 주목 ‘경제 원톱’ 홍남기·‘실세’ 김수현의 시너지… 소득주도성장 역할 분담 주목

김수현 포용국가 큰 그림 구상홍남기 “혁신성장 속도 바짝”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재인 정부의 2기 경제정책을 주도하게 되면서 두 사람의 시너지가 얼마나 나올 것인지 주목된다.내년도 예산 심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교체인사는 1기 투톱체제의 불협화음이 그 원인으로 평가된다.또 당장 팀워크와 경제 구조 개혁을 통한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비전을 추구하려면 정교한 협업이 절실하기 때문이기도 하다.앞서

경제'원톱' 부총리로 노선 정리…김수현 정책실장 역할은

18개월 불화 끝에 퇴진… 金 "아쉽지 않다", 張은 대통령과 만찬 18개월 불화 끝에 퇴진… 金 "아쉽지 않다", 張은 대통령과 만찬

9일 교체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전 정책실장은 이날 비교적 담담한 표정이었다. 각종 경제정책 추진 과정에서 갈..

일 잘하는 관료형, 로봇이라는 별명도 일 잘하는 관료형, 로봇이라는 별명도

노무현 정부 시절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으로 일할 당시 홍 후보자는 청와대 경제정책수석실 정책보좌관으로 인연을 맺었다. 그와 함께 일을 한 전직 차관급 인사는 "내가 아는 공무원 가운데 가장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라며 "오전 6시부터 일하는 스타일이라 기재부 후배들이 많이 힘들어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때문

[속보] '김앤장' 결국 아웃…경제부총리 홍남기 靑정책실장 김수현 '김앤장' 결국 아웃...경제부총리 홍남기, 정책실장 김수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이 동시교체됐다.